'스트라스부르'에 해당되는 글 2건

  1. 한붓 그리기 여행 - 스트라스부르 & 베른 & 그린델발트
  2. 한붓 그리기 여행 - 이케아 & 스트라스부르

스트라스부르


어제 디카로 사진도 못찍고 레스토랑에서 밥도 못먹고 해서 오전에 조금 더 둘러보고 가려고 생각했습니다.


다시 봐도 웅장하네요~








반지의 제왕(판타지 소설)에 나오는 주점같은 분위기의 건물입니다.


오늘은 골목골목 더 둘러보았는데 특이한 상점이 많았습니다.





쁘띠프랑스


걷다보니 어느새 쁘띠 프랑스


어제 오늘 온 비로 물이 조금 탁하지만 이쁘긴 이쁘네요.


그냥 스위스로 가버렸으면 못봤을 아까울뻔했던 풍경입니다.










레스토랑 3차시도!!!


맛집이라던 레스토랑에 3번째 도전을 했지만..


오늘은 일요일이라 쉬는날..





맙소사.. GG


(너랑 나랑은 아닌거 같다.) 한국가서 프랑스 레스토랑이나 가야겠습니다.


미용실 습격 사건!!!


스트라스부르에 도착한 첫날 있었던 사건인데 깜빡하고 글을 쓰지 않았네요~


스트라스부르 어느 한적한 골목에서..


'카와' 가 급하다! 를 외쳤습니다.


그래서 화장실을 찾아야겠다는 순간!


매우 급하다며 팔을 흔들고 여기저기 뛰어다니며 화장실을 찾아보았지만


헛수고~!!


처음엔 웃음을 머금으며 찾았지만 저도 사색이 되어 뛰어 다니며 물어보고 찾아보았지만


공중 화장실이 없었습니다.


그러다가 갑자기 사라진 ‘카와’


어디 간거냐~


했더니


미용실에 들어가 Toilet, Rest room 을 연발하며


다급하게 외치자


고마우신 사장님이 저쪽이라며 화장실을 안내해주셨습니다.

(사장님도 갑자기 들어온 화장실을 외치는 동양인을 보고 놀라신 듯)


저는 뻘쭘하게 미용실 안에서 서성거리며


Thank you 를 연발했고


뉴욕 눈폭풍보다 더 긴박했던 사건은 종결!


스위스로 고고



흔한 스위스 가는 길..


베른


스위스 프랑이 없어서 환전을 하러 베른에 들렀습니다.


알고보니 베른이 스위스에 수도 더라구요.


하핫..(무식이 탄로나는 순간)


광장 같은 곳에 도착했는데


석조 건물들이 멋집니다. (스위스는 중립국이라 전쟁, 폭격을 맞은 적이 없어 건물들이 다 양호하게 보존되었다고 합니다.)






체스 같은 것을 하고 계시는 분도 있으시네요~


그린델발트 도착


눈이 장난이 아니네요~



과연 내일 뭐라도 할 수 있을 지요..


주인집 할머니가 맛있는 저녁을 해주셔서


간만에 식사다운 식사! & (입가심) 맥주를 먹었습니다.








이케아 가구 구경

스트라스부르로 출발하기 전


숙소 근처에 IKEA (이케아, 아이케아)가 있어서


구경하러 출발했습니다.


현재 광명역에 이케아 단지가 공사중이죠~ ( 얼른 들어왔으면.. )



이케아 매장은 전시파트와 가구가 쌓여있는 재고? 파트로 나뉘어져 있었습니다.


전시된 가구 구경 좀 해볼까요?








한쪽에서는 인테리어 프로그램으로 상담을 받을 수도 있습니다.




재고? 파트에서 전시된 번호를 참고해서 찾아가서


집에서 뚝딱뚝딱 조립하시면 됩니다.




이케아는 저렴한 음식으로도 유명한데요.




저희는 스트라스부르에서 맛있는 점심을 먹기 위해



기계에서 아이스크림만 하나씩 먹고~


출발!!!



스트라스부르 도착 & 1차 실패

스트라스부르 도착 건물 하나하나가 멋집니다!



허기진 배를 움켜쥐고 맛있다는 레스토랑에 도착했지만


이미 점심시간이 지나버려 문을 닫았더라구요. ㅠ.ㅠ~


맛난 점심 실패~

( 먹고야 말테다 )



스트라스부르 노르트담 대성당


꽃할배님들이 다녀오신 스트라스부르를 선택한 이유는 바로!!




노르트담 대성당 때문이죠!


카와가 완전 반해버려서 유럽 여행 일정에 무조건 추가해야 된다는~~


실제로 보니


으리 으리합니다~


조각 하나하나가 살아있는 듯~




한 컷에 들어오지 않을 정도의 규모입니다.


내부도 한번 보시죠~







2차 실패


저녁 먹을 때가 되어서 다시 점심에 놓쳤던 레스토랑에 찾아갔습니다.



(이건 점심 때 사진)


8시에 도착했지만 이미 메뉴를 다 팔아버렸다고


문전박대..


이건 뭐지~


이렇게 이른시간인데..


뭔가 찝찝하지만 안팔겠다니 할 수 없죠..


하지만 배고픔에 분노가…


으...내일은 먹어주겠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