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밤베르크'에 해당되는 글 2건

  1. 한붓 그리기 여행 - 밤베르크 & 뷔르츠부르크
  2. 한붓 그리기 여행 - 뮌헨 & 뉘른베르크 & 밤베르크

밤베르크


어제 미쳐다 보지 못한 밤베르크의 곳곳을 돌아다녀 봤습니다.


독일의 베네치아라는 이름답게 곧곧에 수로가 있습니다.





운터다리 위에서 바라본 구 시청사입니다.






왜 구시청사가 물 위에 지어지게 되었을까요?


        14세기 중반에 시청사 건설이 결정되었을 때, 강 위쪽의 주교의 영역과 강 아래쪽의 시민의 영역이
        서로 자기들 쪽에 시청을 세워야 한다고 다투었다고 합니다.
        양보가 없는 팽팽한 대립으로 인해, 결국 어느 쪽에도 속하지 않은 곳에 시청을 짓기 위해 다리 위에 짓기로 했다고.
        그래서 11세기 경부터 놓여 있었던 오버 다리와 운터 다리에 걸치도록 시청을 만든 것입니다.


부디 우리나라의 정치인들도 이런 혜안을 갖길 바랍니다.


도시 전체가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에 등재될 만큼 아름답습니다.











뷔르츠부르크


레지던츠 궁전에 차를 대고 가려는데 여기저기 중세 옷을 입은 사람들이 있었습니다.






무슨 날인가 했더니


오늘이 바로 중세 축제!!!!


축제를 노리고 온건 아니었지만 제대로 걸렸네요. ㅎㅎ


퍼레이드도 멋집니다.









퍼레이드 구경을 마치고 궁정정원으로 들어갔는데





진격의 거인 코스프레가~


중세 축제를 맞아 코스프레 축제도 하나봅니다.ㅋ


포즈도 잡아주십니다.





밤베르크 신궁전의 장미정원같이 을씨년스럽지 않네요.ㅋ










다만 뭔가 습격당한듯한.. ㅋ


거리에서 (입가심)맥주도 사먹구요. ( 맥주 얼마냐고 하니 내고 싶은 만큼만 내라고 합니다 ㅋㅋ)


기념 사진도 한방~ ( 얼굴이 다 해맑으신..^^ )





축제는 길거리 음식이죠~ 화덕피자도 함냐함냐함~





그러다가 돼지고기를 통째로 쪄서 잘라주는 곳을 발견





한입 먹었는데


앗~! 이건 수육이다.


뜻밖에 맛에 완전 감동해서 진을 치고 먹었습니다 ㅋ


포즈도 잘 취해주시는 주민들~ ( 감사합니다 ^^ )






조금은 특이한 외형의 성당입니다.


성 페터와 파울교회인데 보수 증축되는 과정에서 로마네스크, 고딕, 바로크 양식이 혼합되어 독특한 매력을 가지고 있습니다.






알테마인교를 지나 마리엔부르크 요새로 고고~





올라오니 도시의 전경이 한눈에..


멋있네요~







마지막 여행지에서 뜻밖의 축제를 만나


즐거운 여행 마무의리가 된 것 같습니다.

벤츠 박물관?


뮌헨에 벤츠 박물관도 있다해서 아침일찍 서둘렀습니다.


입장료도 없다해서 좋아했더니..


알고보니 그냥 큰~~ 매장


규모는 정말 컸습니다.





렌트카 사진이 한장도 없구나 했더니 요기 있네요.


모두 벤츠일 때 나만 BMW!!!




대충 차 구경하고~










자전거도 간지난다는..

( 굳이 벤츠 박물관?에 들를 필욘 없는듯.. )


얼른 뉘른베르크로 출발합니다~


뉘른베르크 교회 탐험


뉘른베르크는 뮌헨에서 1시간 정도 걸리는 중세시대 모습을 잘 간직하고 있는 도시입니다.


먼저 고딕양식으로 지어진 성 로렌츠 교회!!








전쟁으로 인해 파괴되었다가 복구 되었다는 전시물입니다.

(전쟁은 나빠요~)





뉘른베르크는 크리스마스 마켓으로도 유명한데


아기자기한 소품, 장난감을 좋아한다면 들러서 기념품을 사는 것도 나쁘지 않을 듯 합니다.






이 교회는 성모마리아 교회







성모마리아 교회답게 아기 예수와 관련된 다양한 전시물이 있습니다.


이곳은 성 세발두스 교회!








뉘른베르크에서 가장 오래된 성지로 성인인 세발두스의 묘를 보기위해 이 곳을 찾아오면서


뉘른베르크가 발전했다고 합니다.


부지런히 걸어 카이져 성까지~







뉘른베르크의 전경이 한눈에 보입니다.


밤베르크


2차 세계대전 당시 연합군은 나치 본거지라는 이유로 뉘른베르크를 중심으로 많은 도시를 파괴했습니다.


하지만 밤베르크는 화를 피했고 그 결과 구 시가지 전체가 유네스코 세계유산에 등재되었습니다.


도시 자체가 예쁘고 동화같은 곳입니다.


저기 네개의 첨탑이 뾰족한 대성당입니다.






공사중이네요.


내부입니다. 하인리히 2세의 무덤인가봅니다.






신궁전 안 장미정원으로 와 봤는데요.


겨울이어서 그런지 약간은 을씨년스러워 보인다는 ㅋ





바로 성미카엘 수도원으로 발걸음을 돌렸습니다.ㅋ






뉘른베르크나 밤베르크나 붉은색 집들이 참 아기자기하고 멋지네요.





토이카메라 이펙트로 찰칵~


여행이 얼마남지 않아 아쉬운 하루였습니다.